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현대 HCN 동작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경제/사회

지역방송국의 경제/사회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뉴음때] 강남 한복판 '흉물' 논란… '재건축 흔적' 사라진다

박상학 기자2021.09.13
[앵커멘트]
#개포주공4단지 #개포주공1단지 #반포주공1단지

재건축 단지에서 기존 낡은 아파트 1~2개 동을 남기는 이른바 '재건축 흔적 남기기'가 폐지될 전망입니다. 흔적 남기기는 고 박원순 전 시장의 도시재생 정책 중 하나였는데요. 반포주공1단지 등 해당 재건축 단지들은 정비계획 변경을 준비 중입니다.
박상학 기자의 보도입니다.

[오프닝 음악]

♬ 태클을 걸지마 - 김호중

속절없는 세월 탓해서 무얼해
되돌릴 수 없는 인생인 것을
지금부터 뛰어 앞만 보고 뛰어
내 인생에 태클을 걸지마

=========================================
개포주공 4단지 재건축 현장.

새 아파트 공사가 한창인 단지 한복판에 40년이 넘은 옛 아파트 건물 두 동이 덩그러니 남아있습니다.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시절 추진된 이른바 ‘재건축 흔적 남기기’입니다.

아파트 개발 초기 생활상을 보존해야 한다는 명분으로 기부채납 부지에 옛 아파트 건물 한두 동을 남기도록 한 겁니다.

개포주공 4단지 외에도 인근 1단지가 1개 동을 원형 그대로 보존한 채 공사가 진행 중이고 잠실주공5단지, 반포주공1단지도 미래유산 대상으로 지정됐습니다.

당시 '흉물 논란’이 거셌지만 서울시는 재건축 인·허가권을 무기로 밀어붙였습니다.

[인터뷰 : 반포주공1단지 주민 ]
자체를 박물관처럼 옛날 그대로 유지한다고 했어요. 그래서 아니 세상에 그런 게 어디 있냐고 완전히 사유재산 침해잖아요.

이 같은 노후건물 보존 사업이 오세훈 시장 취임 후 사실상 폐지 수순을 밟고 있습니다.

얼마 전 서울시 건축위원회 자문 심의에서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 노후 아파트 흔적을 남기는 박물관 계획은 시민들이 유용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시설로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서울시의 태도도 달라졌습니다.

서울시는 "흔적 남기기 정책을 고수할 생각은 없다"며 "해당 단지들이 정비계획 변경안을 제시하면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해당 단지들도 노후 아파트를 편의시설로 대체하는 등 정비계획 수정안을 준비 중입니다.

[인터뷰 : 개포주공4단지 재건축 조합 관계자 ]
저희가 두 동인데 한 동은 없애고 공원으로 할 거고 나머지 동도 없애고 도서관이나 문화시설이 들어올 텐데 문화시설에 전시공간으로 (아파트 생활상을) 복원을 하는 거죠.

이와 함께 송파구 가락동 옛 성동구치소 감시탑 등을 보존하는 계획도 주민 반발이 커지면서 폐지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흉물 논란 등 걸림돌이었던 '흔적 남기기'가 폐지되면 재건축 사업 속도를 높이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했습니다.

HCN NEWS 박상학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