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HCN 동작방송

  • 로그인
  • 회원가입
  • 회사소개
  • ENGLISH
전체메뉴 열기 전체메뉴 열기

건강과학

지역방송국의 건강과학 뉴스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자체 모니터링으로 고위험군 관리 나선다

김동은 기자2022.08.08
[앵커멘트]
#코로나 #재택치료 #보건소 #모니터링

신규 확진자가 연일 10만 명대를 넘어서며 코로나19 재유행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방역 당국은 이달부터 집중관리군에 대한 모니터링을 전면 중단하는 등 재택 치료 체계를 개편했는데요. 이에 동작구는 자체 모니터링을 실시하며 고위험군 관리체계 강화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김동은 기자입니다.

=========================================
이달부터 대면진료 중심으로 재택치료 체계가 개편됐습니다.

기존 집중·일반관리군의 구분이 사라졌고 전화 등을 통한 모니터링도 종료됐습니다.

이에 자칫 고령층을 포함한 고위험군에 대한 관리가 느슨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되는 가운데 동작구는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관리체계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재택치료 전담반에서 환자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고 진료센터 안내와 응급상황 발생 시 조치 방법을 안내하고 있습니다.

[현장음 : 주상희 / 동작구보건소 재택치료TF팀 ]
지어오신 약은 다 드시고요. 드시면서 환자분 상태 잘 관찰해주시고, 호흡 곤란같이 초응급 상황에서는 119 요청하시면 되세요.

동시에 구는 거동 불편으로 대면 진료가 어려운 환자에게 구급차 이송을 지원합니다.

또 검사부터 진료, 처방까지 한 번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을 현재 56개에서 81개까지 확충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 심봉규 / 동작구보건소 재택치료TF팀장 ]
정부의 재택 치료 방침이 기존 비대면에서 대면으로 바뀌고 있고 그러다 보니까 아무래도 고위험군에 대한 신속한 처리, 치료가 중요하게 된 만큼 고위험군 환자들이 시기를 놓치지 않고 신속하게 치료받아서 중증으로 가는 것을 예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한편 격리 종료 후에도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한 경우 돌봄SOS센터나 코로나19 심리지원 사업 등을 통해 안부 확인과 병원 동행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HCN뉴스 김동은입니다.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
로딩중...